그냥도 아니고 정말정말정말,

? 그냥도 아니고 정말정말정말, 죽고만 싶은 심 정이요. 안 그래요?" 수련의 기세에 눌린 소연은 조그맣게 말했다. "아니 꼭 죽고 싶은 심정은 아닐 것 같은데……." "언니!" "아, 알았으니까 진정해. 에휴, 그게 그러니까 일주일정도 전의 이야기인 데 주인님께서 하루는 혼잣말 비슷하게 어느 후지연에 관해서 이런저런 말 씀을 하시더라고." 수련이 말을 끊고 들어왔다. "어느 여인이요?" 소연은 고개를 내저었다. "거기까지는 나도 모르겠고 천하절색의 미녀인데 주인님과 아주 깊은 관 련이 있는 여인인가 봐. 그 문제로 푸념 섞인 나날을 보내시고 계시는 게 벌써 오늘까지 이어졌는데 아무래도 예삿일이 아닌 것 같지 뭐니?" 심각한 표정으로 언니의 이야기를 듣고 난 수련은 마치 자